맵게 먹거나 스트레스 받으면 위궤양? > 연예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연예

맵게 먹거나 스트레스 받으면 위궤양?

페이지 정보

19-11-04 00:14 조회 61회 댓글 0건

본문

맵게 먹거나 스트레스 받으면 위궤양?    

a2bc2616e50c49582638e7071556b299_1572794086_4622.jpg

고추가 들어간 매운 음식이 정말 위 점막을 손상시키고 위궤양을 일으킬까? 이런 속설은 서양에서도 지난 수백 년간 지속돼왔다.

그러나가 지난 1993년, 대부분의 위궤양은 헬리코박터 파일로리라는 박테리아가 일으킨다는 사실이 과학자들에 의해 처음으로 밝혀졌다.

최근에는 고추에 든 캡사이신이 위궤양을 유발하지 않을 뿐아니라, 오히려 소화성 위궤양을 억제해준다는 사실도 속속 확인되고 있다.

위궤양의 90%는 항생제로 치료된다. 박테리아가 직접적인 원인이기 때문이다. 미국 하버드 대학 의대의 슈멀링 박사는 고추나 커피가 

약간의 소화 문제를 일으킬 수는 이쓰나 위궤양과는 무관하다고 밝히고 있다.

스트레스도 위궤양과는 거의 상관이 없다. 코네티컷 대학 보건센터의 프레스톤박사는 위궤양의 80%는 박테리아, 나머지 20%는 진통제가 원인이라고

말한다. 그에 따르면 음식물이 위에 들어가면 위벽에서 음식물 분해를 위해 위산이 분비된다. 위산은 음식물을 통해 들어온 박테리아를 죽이고,

해로운 세균으로부터도 우리 몸을 보호해주는 역할을 한다. 그러나 위산은 질긴 쇠고기 스테이크 한 덩어리도 단 1시간만에 죽으로 만들어버릴

만큼 강력하다. 그래서 위는 이처럼 강한 위산으로부터 스스로를 보호하기 위해 끈끈한 점액질을 분비 한다. 이 점액질 막이 위벽을 보호해주는

것이다. 이 점막이 손상되면 위궤양이 생긴다. 스트레스로 위 점막이 손상되는 경우는 지극히 드물다. 하지만 박테리아가 침투하거나 아스피린,

애드빌, 모트린과 같은 진통제가 위에 들어오면 점막은 비교적 쉽게 허물어진다. 위 점막이 허물어지면서 위산에 노출되면 위궤양이 생기는 것이다.


고추와 다이어트

우리가 매운 것을 먹을 때 땀과 열이 나는 것은 체내의 지방이 연소되고 있다는 증거다. 실제로 국내 여러 대학의 연구진들이 비만 여대생들에게

고추를 장기간 먹여보니 복부 지방이 많이 빠졌다. 고추의 매운 성분인 캡사이신 때문이다. 캡사이신은 또 비타민이 산화되는 것을 막아 영양소의

파괴도 줄여준다. 일본에서는 고추 다이어트가 유해이어서 마시는 고추, 고추 캡슐, 고추 차, 고추 비누가지 등장했다고 한다.


견과류는 심장병과 당뇨병에 특효?  

a2bc2616e50c49582638e7071556b299_1572794075_6099.jpg
 

몇 년 전 미국 하버드 대학 의대가 간호가 86,000명을 대상으로 14년간 조사한 결과, 땅콩과 밤, 호두 등의 견과류를 일주일에 반 컵 정도 먹을 경우,

심장마비나 심장 질환에 걸릴 활률이 35%나 떨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남자들을 대상으로 실시한 조사도 결과는 비슷했다. 그리고 견과류가 

당뇨병에는 어떤 영향을 끼치는지도 16년간에 걸쳐 여성 8만 3천 명을 대상으로 분석해 봤다. 그랬더니 견과류를 일주일에 28g씩 5번 이상

먹은 여성들은 다른 여성들보다 당뇨병에 걸릴 위험이 30% 가량이나 낮았다. 또, 일주일에 땅콩버터만 한 숟갈씩 5번 이상 먹어도 당뇨병 위험이

20%까지 떨어졌다.

캘리포니아 주에 있는 로마 린다 대학의 프레이저박사가 견과류의 기름을 분석해 보니, 대부분 몸에 이로운 불포화지방이었다.

또, 자연식품 가운데 비타민 E가 가장 많이 든 식품이라는 사실도 확인했다. 프레이저 박사는 지난 수십 년간 쏟아져 나온 연구 결과도 다시 

분석해봤다. 그 결과 동물성 지방 대신 밤과 호두, 아몬드등 견과류를 자주 섭취하면 심장 질환이 30~50% 줄고, 나쁜 콜레스테롤 LDL 수치도

10%나 떨어진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견과류에는 비타민 E,  플라보노이드, 폴리페놀과 같은 항산화 물질이 많이 들어 있기 때문이다.


견과류 중 최고는 호두!

견과류 중에서도 영양학적으로 호두가 최고라고 한다. 단백질과 철분 등 각종 영양소와 함께 심장 질환 예방에 좋은 오메가 지방산도 듬뿍 들어 있기

때문이다. 땅콩에도 적포도주에서 발견되는 항산화 물질이 많이 들어 있다. 열매를 많이 먹던 불과 한 세대 전까지만 하더라도 당뇨병이 귀족병처럼

여겨졌던 것은 바로 이 때문이다. 하지만 코코넛은 다른 열매와는 달리 포화지방 덩어리이다. 먹더라도 아주 조금씩만 먹어야 한다.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Copyright © dasidrama.com All rights reserved.